2018년 5월 14일 월요일

[조선왕조실록] 1393년 3월, 태조 2년 - 왜구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 Mar 1393, Taejo II - Japanese priate)

해군 지휘관이 왜구에게 전투함 3척을 빼앗기자, 태조는 해군지휘관을 참수하려고 하다.
When the commander of the navy lost three of his warships to Japanese pirate, Taejo tried to behead the commander.

개국공신은 태조에게 해군 지휘관의 참수를 면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해군 지휘관이 왜구에 대항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태조는 해군 지휘관을 용서하다.
founding contributor asked Taejo to avoid beheading of a naval commander. It also asked the naval commander to be able to fight against Japanese pirate. Then Taejo forgave the naval commander.

한편, 경상도 지방관은 태조에게 왜구의 침략을 막을 수 있도록 장군을 파견해줄 것을 요청하다.
Meanwhile, Gyeongsang-do Provincial Guard asked Taejo to send a general to prevent Japanese priate invasion



이 글은 조선왕조실록을 참고하여 작성하였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using a reference to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또한 번역은 번역기를 사용하였으므로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Translations can also be unnatural because they used a translator.

부자연스러운 내용은 댓글을 달아주십시오.
Please write a comment for the unnatural content.

감사합니다.
Thank you.

[조선왕조실록] 1396년 9월, 태조 5년 - 수도의 보물(Annals of the joseon dynasty : Sep 1396, Taejo Ⅴ - A capital treasure)

한양(현재의 서울)의 성이 완성되다. Castle of Hanyang(now Seoul) is completed. 태조는 4개의 대문에 각각 이름을 지어주었다. Taejo names each of the four gates. 동대문은 흥인문...